배움을 위해선 안전이 보장돼야한다
배움을 위해선 안전이 보장돼야한다
  • 전북대신문
  • 승인 2019.06.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즉혈

▲배움을 위해선 안전이 보장돼야한다

평소와 같이 수업을 들으러 가는 길, 날 좋은 캠퍼스는 평화롭게만 보인다. 그 때 큰 소란이 일어났다. 자전거를 타고 가던 학생이 자동차에 치인 것이다. 치인 학생은 쉽사리 몸을 가누지 못했다. 순간 평화롭게만 보이던 캠퍼스는 곳곳에 위험이 도사리는 불안한 장소로 뒤바뀌었다. 위협적인 속도로 교내를 누비던 자가용과 버스 그리고 택시들이 불현 듯 떠올랐다.

도로법 제 3장 10조 ‘도로의 종류와 등급’에 의하면 도로에는 일반국도, 고속국도, 특별시도, 광역시도, 지방도 등이 포함된다. 하지만 캠퍼스 내 도로는 일반도로에도 포함되지 않는다. 즉 도로법에 적용되지 않는 것이다. 교내 과속에 대한 처벌이 없을뿐더러 애초에 과속에 대한 규제도 없다. 교내 곳곳에 30km 이하 유지를 알리는 표시판이 있지만 이는 그저 권고 역할을 할 뿐이다.

항상 붐비는 알림의 거리도 안전한 것은 아니다. 알림의 거리를 걷다보면 배달 오토바이가 무서운 기세로 사람들 사이를 지나쳐 간다. 기자는 이런 오토바이에 치일 뻔 한 적이 여러 번 있었지만 운전자는 익숙하다는 듯 아랑곳 하지 않고 갈 길을 갔다. 이 또한 위와 같은 이유로 규제나 처벌을 하지 못하고 있다.

학교 측에서는 대중교통 회사 측에 규정 속도 준수 공문전달, 안내판과 과속방지턱 설치 등으로 도로안전에 신경을 쓰고 있다. 그러나 학생들의 불안감은 여전히 높다. 우리학교 학생 ㄱ 씨는 “교내에 횡단보도가 있지만 그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라며 “정지선에 맞춰 멈추는 차는 보기 매우 드물다”라고 말했다. 차량이 통제된 알림의 거리 역시 오토바이 및 전동휠 등이 무서운 속도로 달려 보행자들이 큰 위협을 받고 있다.

대학은 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것과 더불어 구성원 안전에도 큰 신경을 써야 한다. 이에 학교는 교통안전시설 설치, 카탈로그 제작 및 배포 등을 통해 보행자는 물론 교내 운전자들의 안전 의식 고취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학교에서 차량 속도 제한 등을 강력 규제하기에는 법적인 부분이 따른 문제가 있어 어려움이 많다. 국가 또한 교내 도로를 일반 도로로 인정하고 실질적으로 교내 안전속도를 규제하고 처벌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장경식|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