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동백꽃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03.0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용무(시인, 국어국문 강사)

잿빛 하늘 회색 숲 속 홍일점
동백꽃... 며칠 후면
뚝 뚝 뚝 통째로 떨어지겠지
벚꽃잎처럼 흩나려
이곳 저곳 봄바람 타고
제 몸이 뜯기는 아비규환이 싫어
가지와 뿌리로부터 생이별이 싫어 싫어
동백 꽃잎과 꽃잎이
한날한시 서로 뭉쳐
어미 언저리 잊지 못해
붉게 물든 꽃 모가지를
스스로 꺾어

떨어지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