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78호 시의 향기 - 귀
1478호 시의 향기 - 귀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04.0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 

                                                                     윤주영(국문 17)


소녀는 소년에게 은밀하게 속삭인다
둘이는 달빛이 언제나 층층이 쌓이면
창가에 발을 내밀고 앉아 소곤소곤거린다
서로의 귀에 담긴 풍경을 바라보며
소녀는 소년의 귀를 출렁거린다

소년이 묻는다, 내 귀에 뭐가 보여?
소녀는 귓가에 풍경을 속삭인다
공원 새들의 햇살이 담긴 목소리
열정의 냄비 속 찌개의 보글거림
차곡차곡 쌓이는 골동시계의 초침소리

사라진 소리들이 네 귀에 쌓여있어
네가 날 불러주지 않는다면
내 이름도 저곳에 풍경으로 잠들겠지
소녀가 소년에게 고즈넉이 속삭인다
언젠가 귓속에 잠들 자신의 이름을 호명하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