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군산공장 폐쇄 대응 긴급 토론회]
정치권, GM 폐쇄 대비 못한 전북도 질타
[GM군산공장 폐쇄 대응 긴급 토론회]
정치권, GM 폐쇄 대비 못한 전북도 질타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04.04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직자 생계 위한 즉각적 재정지원 필요

지난달 29일 전북도의회에서 GM군산공장 폐쇄 대응 긴급 토론회(이하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서는 바른미래당 최인정 도의원, 정의당 권태홍 전북도당위원장, 전북 경제산업국 나석훈 국장, 노동자 연구소 한지원 연구원,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최용호 정책실장, 전국민주노동조합원(이하 조합원) 및 다수의 도민이 참석했다. 이날 정부와 전북도 그리고 노동자와 도민들이 의견을 주고받았다.


전북도 측에서는 새만금 사업을 이용한 전기자동차 주행기지, 스마트무인해양플랫폼, 신재생에너지 등의 대체 산업 제시와 정부 및 정치권의 적극적인 관심과 대응을 요구하며 군산의 경제위기 타파를 꾀하고 있다.


토론회에 참석한 정치권 인사들은 지난 2015년부터 예견된 사태에 대해 아무런 대비를 하지 않은 전북도의 무책임한 태도를 질타했다. 권태홍 위원장은 “국정 조사를 통해 더욱 확실한 GM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일을 더욱 공론화해 국민들과 여러 기관들이 더욱 관심을 갖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와 전북도의 긴밀한 협력으로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또한 최인정 도의원과 최용호 정책실장은 정부가 GM과의 협상을 통해 군산공장 폐쇄를 유예해야 하며 실직자들의 생계에 즉각적인 재정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도민은 중·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것도 좋지만 지금 당장의 민생을 신경 써야 한다며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군산시에 지급된 금액이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비정규직과 일반 군산 시민들에게도 생활비와 교육비 측면에서 지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지원금이 적절한 곳에 사용됐는지에 대한 감사가 진행돼야한다고 덧붙였다.


일부 도민들은 정부와 국민들의 자본을 투자해 군산 공장을 일시적으로 가동할 회사를 설립하자고 주장했다. 이 회사를 통해 실직자들의 일자리를 확보하고 지속가능한 산업을 육성할 시간을 벌어야 한다고 말했다.


장경식 기자 guri53942@jb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