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79 지역소식 말말말
1479 지역소식 말말말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05.0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청년쉼표 프로젝트, 청년 취업지원에 효과적

전주시가 지난해 11월부터 5개월간 추진한 청년쉼표 프로젝트(이하 프로젝트) 참여자 만족도가 10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쉼표 프로젝트는 미취업 청년들에게 심리검사와 상담을 제공하고 매월 50만원의 활동수당을 3차례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청년들의 심리적 안정과 자존감 회복이 핵심이다. 프로젝트 종료 후 설문조사에서 참여자의 83%가 구직·취업, 88%는 심적 치유와 자존감 강화에 도움이 됐다고 답했으며, 모두가 활동수당이 실질적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참여 이전에 비해 취업준비와 구직활동 등 외부활동이 증가한 참여자도 95%에 달했다. 실제 전주시가 청년들을 대상으로 심리검사를 진행한 결과 ‘정신건강’이 3.8%p, ‘우울’이 7.9%p, ‘상태불안’이 6.4%p, ‘취업소진’이 3.6%p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주시는 상담과 활동수당 지원이 참여자의 심리적 안정과 자존감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주시는 올해부터 프로젝트 참여연령을 기존 만19~29세에서 만18세~34세까지 확대하고, 참여인원도 기존 50명에서 1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지원대상도 기준중위소득 60%에서 100%로 상향조정된다. 전주시 일자리청년정책과 김봉정 과장은 “청년쉼표 프로젝트는 장기 실업 및 구직실패로 어려움에 빠진 청년들이 상처를 극복하고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주의 대표적 청년지지 정책으로 더욱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음주운전 처벌, 보호장구 착용 의무화 등…자전거 안전규정 ‘강화’
오는 9월 28일부터 자전거 운행 안전규정이 강화된다. 전기자전거가 일반 자전거로 인정된 데에 따른 후속조치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노인과 신체장애인이 전기자전거의 원동기를 끄지 않고 운행하는 경우에도 보도통행이 금지된다. 도로교통법은 특례로 어린이, 노인, 신체장애인 등이 자전거를 운행하는 경우 보도통행을 허용하고 있으나, 이번 개정에 따라 전기자건거는 특례에서 제외된다. 지난 3월 22일부터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공포로 전기자전거가 일반 자전거로 인정된 데에 따른 후속조치다. 전기자전거의 일반 자전거도로 주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안전규정도 강화된다.


오는 9월 28일부터는 술에 취한 상태로 자전거를 운전하는 경우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진다. 기존 도로교통법에는 자전거 음주 운전에 대한 처벌규정이 없었다. 운행자와 보행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13세 미만 어린이의 전기자전거 운행도 제한된다.


자전거 이용자의 인명보호장구 착용도 의무화된다. 자전거 운전 시 운전자와 동승자는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해야 한다. 자전거 운전 시 안전모 착용의무를 기존 어린이에서 확대한 것이다. 지난 2012년부터 5년간 자전거 사고 부상 부위 중 머리가 38.4%에 달함에 따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