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 고대의 시루
96. 고대의 시루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09.0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루(甑)는 바닥에 구멍을 내어 증기로 곡물 등을 쪄먹는 용기이다. 한반도에서는 청동기시대부터 확인 가능하지만 원삼국시대에 식문화의 보편화로 많이 제작되던 그릇 중 하나다. 위의 시루는 각각 전주 송천동(왼쪽)과 남원 세전리 유적(오른쪽)에서 출토됐으며, 손잡이(把手)가 봉형(棒形)이고 바닥에는 직경이 평균 1cm인 구멍이 일정한 열을 이뤄 뚫려 있다. 1700여 년이 지난 지금의 시루와 기능상 크게 다르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