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84호를 읽고] 제목에 비해 부실했던 내용 아쉬워
[지난 1484호를 읽고] 제목에 비해 부실했던 내용 아쉬워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09.2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면은 해적학술지 논란에 대한 학교 측의 답변이 자리 잡았다. 하지만, 제목을 해적학술지라고 뽑았음에도 불구하고 ‘돈만 내면 참여 가능한 가짜 학술지’인 해적 학술지에 대한 설명은 없고, 논란에 대한 답변과 향후 방향에 관해서만 서술돼 있어 ‘논란’ 발생 요인을 파악하기가 어려었다. 또한 언즉혈과 2면의 축제 음식 판매에 관한 기사, 9면의 총장선거 투표비율에 관한 기사를 1면과 비교하였을 때, 진상규명이 정확히 이루어지지 않은 해적학술지 논란이 과연 1면에 자리할 만큼 중대한 사항인지 의문이 든다.


언즉혈과 2면은 관행으로 이루어지던 축제 음식판매에 대하여 법률적 근거를 토대로 개선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법치주의 국가의 구성원이며 고등교육을 받는 대학생이 준법정신을 갖지 아니하고 위법 행위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행위이며, 이에 대한 비판은 정당하다. 하지만, 준법정신의 발현을 위해서는 ‘법’ 그 자체에 대한 복종이 아니라, 법이 전하고자 하는 요지를 파악했을 때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다. 축제 음식 판매에 있어 가장 중요한 문제는 ‘위생’문제이다. 관리 감독이 없는 환경과 비전문가로 이루어진 음식판매에서 이루어지는 비위생적 실태를 막기 위해 식품위생법이 제정된 것이다. 이에 대하여 단순히 ‘식품위생법을 어겼기에 하면 안 된다’는 것은 법 속에 내재된 도덕적 문제를 간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9면에서는 총장선거 투표비율 논란을 다루기 위해, 교내 총장 선출의 역사를 소개하고 있다. 기사는 과거 직선제의 시작부터 2012년 간선제 변경 이유, 타 학교의 현황과 교내 현황의 문제점으로 구성돼 있다. 각 내용은 모두 상세하고 풍부하게 기술돼 있어 총장 선출방식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있다.


하지만 비판점과 연관 지으면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 기사에서는 대학평의원회 의무설치와 투표 반영 비율 선정의 주체가 교원이라는 사실을 말하고 있는데, 교수가 주체가 돼 투표반영비율을 정하는 것이 고등교육법에 위반되는 사항인지 아닌지는 파악할 수 없어 혼란이 야기된다.


또한 과거 1987년 6월 민주항쟁 이후부터 2012년까지 총장직선제가 이루어졌다면, 기존 직선제의 투표 모습과 현 상황을 비교, 분석할 필요성도 보인다. 더 나아간다면, 타 대학이 직선제 선출을 따르고 있다는 것과 함께, 타 대학에서는 투표비율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렸는가도 이 문제가 사회 전반적인 문제인지, 전북대학교만의 문제인지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지난 호는 그 이전과 비교하였을 때, 제목과 내용의 관계성, 정보전달의 정확성 측면에서 많은 발전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직도 기사 배치의 문제, 접근 방법의 다양성 미흡은 해결해 나가야 할 과제다. 이는 기사를 작성하면서 여러 사람과 논의가 이루어진다면 보다 개선된 것으로 생각된다.

 

 

 독자기자 이영찬|철학․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