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선거 7인 후보자 등록, 가처분 심리 오는 18일
총장선거 7인 후보자 등록, 가처분 심리 오는 18일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10.1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후보자 등록 마치고 선거 출마
6인 후보자, “선거세칙 위반으로 소송 진행”
오는 18일과 24일 ‘후보자 정책토론회’ 예정

 

지난 15일 제 18대 총장선거에 7명의 교수가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그러나 지난 10일 이남호 후보자를 제외한 6인의 총장후보자(이하 6인의 후보자)들이 제기한 총장임용후보자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의 비교원 투표반영비율 결정에 대한 취소 행정소송과 총장선거 집행정지 가처분을 제기 가처분 심리가 오는 18일 열린다.


총장선거 후보자는 김동원(공대·산업정보시스템), 김성주(의대·의예), 송기춘(법전원·법학), 양오봉(공대·화학공학), 이귀재(공대·생명공학), 이남호(농생대·목재응용과학), 최백렬(상대·무역)으로 총 7명이다.
앞서 교수회는 총장임용후보자 선정 규정 시행세칙(이하 시행세칙) 제 4조 1항에 ‘교원선거인의 투표반영비율은 100으로 하고, 교원 외 선거인의 투표반영비율은 17.83으로 한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총장선거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투표반영비율이 국립대 평균에 못 미친다며 2‧3차 투표에서 25.6%로 인상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교수회는 이를 거부했고 협상은 결렬됐다. 이후 공대위는 총장선거 보이콧을 선언했다.


총추위는 원활한 총장선거를 위해 2·3차 투표에서 비교원 투표반영 비율을 고정표로 반영할 것을 제안했다. 직원 투표율이 60% 이상일 경우 전체 교원 수인 1029명의 17.83%, 즉 183표로 고정해 적용한다는 것이다. 공대위가 이를 받아들였고 총장선거는 지난 11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선거운동 기간을 보장해달라는 후보자들의 요구로 오는 29일로 미뤄졌다. <관련기사 제 1485호 1면>


선거일이 연기되며 선거운동 기간은 보장 받았지만 문제가 남았다. 6인의 후보자는 비교원 투표 비율을 2와 3차에 고정값으로 하기로 한 결정과 온라인 투표를 학생과 공무상 출장중인 교직원에 한정 한다 두 가지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 6인의 후보자들은 “비교원의 투표반영비율은 시행세칙에 따라 교원들이 합의해 결정하는 것”이라며 “교원들이 합의한 규정을 총추위에서 임의로 변경할 권한이 없다”고 말하며 총추위의 결정에 대한 취소 행정소송과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6인의 후보자들이 제기한 행정소송에 대해 총추위는 법정이 결정할 일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타 지역에 위치한 캠퍼스 소속 유권자들을 위해 공무상 출장 외에도 선거인 명부 열람기간인 오는 19일 오후 5시 30분까지 신청한 경우 모바일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투표방법을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투표시간 단축은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총 7인의 후보자 정책토론회는 오는 18일과 24일 진수당 가인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최기웅 기자 roal12340@jbnu.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