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은 살아있다 100. 소라 나팔
박물관은 살아있다 100. 소라 나팔
  • 전북대신문
  • 승인 2018.10.1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라 나팔은 나각(螺角)이라고도 하는데, 소라껍데기로 만든 악기이다. 소라 나팔은 껍데기 끝부분에 취구를 만들어서 소리를 내기 때문에 소라의 크기 및 형태에 따라서 음높이와 파장이 달라진다. 소라 나팔은 조선시대에 궁중연례와 불교의례 및 군악에 폭넓게 사용됐고 현재는 태평소·나팔·징·자바라·북 등과 함께 대취타에 편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